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
산신제

문화유산 민속신앙 산신제
인쇄하기

수리산 산신제

그 역사가 이 일대에서 가장 오래되었다고 하는 수리산 산신제는 매년 음력 정월과 7월 두 차례 지내는데 제일 3, 4일 전 초하루나 초이틀 중에 택일하며, 혹 부정이 생기면 다음 달로 연기하여 역시 같은 식으로 택일한다. 장소는 수리산 태을봉에 있는 산신제단에서 모신다. 제단은 벽이 없이 기와로 지붕을 한 단칸의 당집이다. 이것을 당우(堂宇)라고 하는데 ‘수리산 산신제당(修理山山神祭堂)’이라는 현판을 달아 놓았다. 이곳이 큰 당이고 태을봉 옆의 갓모봉에는 작은 당이 있어 두 당을 차례로 모신다.

금정마을 도당제

‘도당’은 경기지방에서 제물로 산신제를 올리는 단을 말하는데 원래는 마을 앞 산줄기 끝에 있는 큰 향나무였다. 현재의 제단은 1995년 5월 1일 새로 설치하였는데 당은 참나무 여섯 그루로 되어있고 앞쪽을 석축한 것이다. 매년 음력 7월 초 금정동 도당대에서 금정향친회원들이 주축이 되어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고 주민들의 협동단결과 화합을 위한 제를 지낸다.

느티울 산신제

느티울 괴곡(槐谷)은 재궁동과 오금동 일대에 걸쳐 있었던 마을이다. 지금의 충무마을 일대가 느티울마을이며 그 서남쪽 골짜기를 느티울골이라 하였다. 느티울골은 지금의 금정동 시민체육광장과 오금동 소월마을부근이 된다. 예로부터 홰나무(느티나무=괴목)는 정사를 다루는 조정을 상징하였으므로 민간에서 당산나무나 마을의 수호목으로 심었다. 매년 음력 7월 초 오금동 괴곡 산신제단에서 괴곡애향회원들이 주축이 되어 제를 지낸다.

덕고개 당숲제

당숲은 대야동의 덕고개 마을 서쪽에 있는 노목지대이다. 전에 마을의 수호신에게 풍년과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당집이 있었으므로 당숲이라 한다. 수령 몇 백년이 넘는 굴참나무, 서어나무 등이 들어서 있으며, ‘전국 아름다운 숲 대회’ 에서 ‘보전해야 할 숲’으로 지정된 곳이기에 이를 기념하여 표지석을 세워놓았다. 음력 10월 초에 덕고개 마을주민과 주변마을 주민들이 참여하여 제를 지낸다.

담당자 정보

담당자 정보

  • 담당부서
  • 담당자
  • 전화번호

콘텐츠 만족도 조사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?

만족도 조사